제비다방컴필레이션 2019/20


문화와 예술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아지트로 자리잡은 상수동의 랜드마크 ‘제비다방’.

‘제비다방’은 1930년대 소설가이자 건축가였던 이상이 운영하던 ‘다방 제비’의 명맥을 이어가며 80년의 세월을 뛰어넘어 재미있는 사람들이 모여 창조적인 일들을 벌이는 복합문화공간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저녁 6시가 되면 ‘제비다방’의 간판이 ‘취한제비’로 슬쩍 바뀌고, 뚫려 있는 1층 바닥 구멍으로 보이는 지하에서는 주 4회 라이브 공연이 열린다.

실제로 현재 홍대 인디씬에서 활동하는 뮤지션, 문학가, 화가, 방송인 등 문화예술인들이 제비다방을 아지트로 삼고 있으며 그 안에서 새롭게 조성된 유대가 또 다른 문화적 창작물을 낳기도 한다. 제비다방이라는 문화공간과 그 주변의 이야기는 흔히 ‘홍대 앞 문화’라고 향유되는 문화 현상의 한 축을 이루고 있다.


지난 2015년부터 매년 제비다방에서 공연을 해왔던 특별한 인연의 뮤지션들의 음악을 모아

제비다방 컴필레이션 앨범이 꾸준히 발매되고 있다. 벌써 네 번째 발매되는 이번 제비컴필

앨범은 2019년을 보내고 2020년을 맞이하면서 홍대 인디씬을 뜨겁게 달군 화제의

뮤지션들이 모였다. 제비다방에서 뿐 아니라 인디 음악에 관심이 있는 분들이라면 한 번쯤들어보았을 이름들, 올해와 작년 헬로루키에 이름을 올린 팀들과 방송 프로그램에서 보았던

팀까지 한데 모였다. 정우, 스테레오버블, 우주왕복선싸이드미러, 차세대, 셔츠 보이 프랭크,

버둥, 쓰다선, 김일두까지 무엇을 선택해도 상상 이상의 것을 듣게 될 것이다.


01. 전야 _ 정우

끝낸 사랑과 밤을 전하는 트랙입니다. 그리움을 종결한 화자의 연말독백을 즐겁게

들어주세요.


02. 천사가 되기 위한 노력 _ 스테레오버블

우리 버블들 주변엔 좋은 어른들이 많다. 하지만 종종 우리가 마주쳐 왔던 어른 답지 못한

어른들, 다시 말해 꼰대들로 부터 들어왔던 꼰대어록들을 모아 재미있게 노랫말로 만들어

보았다.

“꼰대송” 이라고 완성 해놓고 보니 우리 버블들도 군대에서나, 사회에서 동생들, 손

아랫사람들 에게 이런 말들을 한번씩은 해왔던 것 같아서 우리 앞으로는 그러지 말자고

반성하는 의미로 제목은 천사가 되기 위한 노력으로 짓게 되었다.

“누구나 방심하면 꼰대가 되어간다”


03. -ㅠ- _ 우주왕복선싸이드미러

모두가 자신의 생각이 옳다고 생각합니다. 그럼 도대체 누가 틀린 걸까… 흠좀무.


04. 60′ _ 차세대

살아보지도 않은 60년대에 대한 향수를 가지고 있는 네 명의 사나이들

그런 그들이 60년대 그룹사운드들에게 보내는 일종의 예찬가이다.

구성과 편곡, 그리고 사운드에서 그 시대 작자들의 방식을 닮으려고 힘썼다.

새로운 로큰롤을 세상에 내어 보냈다기 보다는 우리가 사랑했던 로큰롤을 재현한 쪽에

가깝다.

답도 없는 힙스터 지옥에서 이 복고주의자들의 방식을 잠깐 조명하고,

누군가 즐거운 휴식을 가지면 좋겠다.


05. 비아 메디아 _ 셔츠보이프랭크

너무 많은 관심 속에 다치는 사람들을 위해서, 또한 성공회에서 얘기하는 중도(中道)의 길을

걷기위해 적은 곡.


06. 사랑해요 _ 버둥

사람들은 오히려 모르는 것에 대해 더 부담없이 이야기 한다. 미디어로 얼룩진 ‘사랑’이라는

감정을 똑바로 보기엔 아직 어리고 모자란 나는 참 겁 없이 사랑한다 말하고 있었다. 그 말의

무게를 아는 당신을 보며 서글픈 어리광을 부리는 노래.


07. 어떤 벌레 _ 쓰다선

어느 비 오는 날, 하늘을 나는 꿈을 가진 벌레가 웅덩이에 비친 하늘을 보고 진짜 하늘인 줄

알고 뛰어든다.

물에 잠겨 서서히 죽어가며 벌레는 마치 하늘을 나는 듯한 기분을 느낀다.

무언가에 대한 꿈을 꾸며 살아가고 어느 순간 꿈을 이뤘다고도 생각하지만, 그 모든 일이

어쩌면 손에 닿지 않는 환상이 아닐지. 그리고 어떤 현실도 환상도 닿지 않기에 오히려

아름답게 느껴지는건 아닐지.


08. 복순씨 _ 김일두

광호는 복순에게 행복하게 해 드릴 자신 있다며

결혼 하자 합니다 김민기는 조각배 띄워 볼란다

합니다 저는 사랑과 음악 모아 드린다 합니다


'Jebidabang', a landmark in Sangsu-dong, has become a hideout for people who love culture and art. ‘Jebidabang’ is a complex cultural space in which interesting people gather for creative work, continuing the name of “Dabang Jebi,” operated by Lee Sang-sang, a novelist and architect in the 1930s. At 6 o'clock in the evening, the signboard of 'Jebidabang' will be changed to'Drunken Jebi', and live performances are held four times a week in the basement, which is visible through a hole in the ground floor. In fact, musicians, literary artists, painters, broadcasters, and other cultural artists currently active in the Hongdae indie scene use Jebidabang as their hideout, and the newly formed ties in them also produce other cultural creations. The cultural space called Jebidabang and the stories around it form an axis of the cultural phenomenon commonly enjoyed as “the culture in front of Hongdae”.


Since 2015, the compilation album of Jebidabang has been steadily released, collecting music from musicians with special relationships who have been performing at Jebidabang every year. This album, which is already released for the fourth time, has gathered the most talked-about musicians who hit the Hongdae indie scene hotly as they spend 2019 and reach 2020. Not only at Jebidabang, but also the names that anyone interested in indie music would have heard of at least once, the teams that were named in Hello Rookie this year and last year, and the teams that we saw in the broadcast program, gathered together. Jungwoo, Stereo bubble, Wussami, Next-generation, shirtsboy Frank, budung, Xeuda, Kim Ildu, whatever you choose, you will hear more than you imagine.



01.Send My Love _ Jungwoo

This is a track that tells the story of the love and night that ended. Please listen to the year-end monologue of the speaker who has ended nostalgia.



02.To Be Angel _ Stereo Bubble

There are many good adults around our bubbles. However, we often gathered the unadulterated adults we encountered, in other words, the old words from them, and made them into a fun song. After completing the title “Kkondaesong”, it seems that our bubbles have been saying these words to our younger brothers and children in the army and in society at least once, so the title was set as an effort to become an angel in the sense of reflecting that we should not do so in the future. “If anyone is vigilant, they become Kkondae”



03. -P _ Wussami

Everyone thinks they are right. Then who the hell is wrong... Hmm.



04. 60′ _ The Next Generation

Four men with nostalgia for the '60s they never lived

It is a kind of admiration they send to group sounds in the '60s, trying to resemble the way the artists of that era in composition, arrangement, and sound. Rather than sending out a new rock and roll to the world, it is more of a reproduction of the rock and roll we loved. In an unanswered hipster hell, let's take a quick look at these retroist ways and hope someone has a pleasant break.



05. Via Media _ SHIRTS BOY FRANK

For those who are injured by too much interest, and to walk the middle road that the Anglican Church talks about.



06. Love _ Budung

Rather, people talk more casually about things they don't know. I was still young and not enough to see the emotion of “love” that was changed by the media, I was saying that I love you without fear. A song that fools you who knows the weight of the word.



07.The Worm_ Xeuda

One rainy day, an worm with a flying dream jumps into the sky reflected in a puddle, thinking that it is the real sky. As they drown in the water and slowly die, the worm feels like flying in the sky. We live with a dream about something, and at some point we think that our dream has come true. And since no reality or fantasy is in our hand, it might seem rather beautiful.



08. Bok-Sun C _ Kim Ildu

Gwang-ho wants to marry Bok-sun because he has confidence to make him happy. Kim Minki is said to see a small boat float. I say love and music.




previous page

CTR2020.png

24, Wausan-ro, Mapo-gu, Seoul, Republic of Korea

M_  info@ctrplus.com    T _ 02-3141-1969    F_ 02-3141-1970

© Copyright 2020 CTR. All Rights Reserved.